中 교회들 '시진핑 찬양' 지시받아…코로나19 후 재개관 지침

시 주석 영도 아래 코로나19와 전쟁 승리 찬양 강요 받아

중국 공산당이 국립 교회에 재개관을 위해서는 국기를 게양하고, 국가를 부른 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을 찬양하라고 요구했다고 한 인권감시 매체가 폭로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는 이탈리아에 기반을 둔 중국 내 종교적 자유와 인권에 관한 잡지인 '비터 윈터'를 인용, 순허 후이족구 카이펑시의 리시팅 천주교회 소속 신부와 신도 20여명이 지난달 14일 성당을 다시 열면서 중국 정부 당국자들의 감독하에 이런 의식을 치렀다고 보도했다. 신부는 "우리는 전염병 이후 오늘 장엄하게 국기를 게양한다"면서 "시 주석의 영도 아래 모두 협력한 성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인근 강시교회 소속 신도도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중국 지도자들을 칭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한 신도는 "하느님을 찬양하기 위한 성가를 부르는 대신 정부는 우리에게 국기를 게양하고 국가를 부르고 코로나19에 대응한 싸움에서 시 주석의 승리를 찬양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우리의 믿음에 배치된다"고 덧붙였다.

푸젠성 취안저우시에서 가장 큰 교회인 취안난교회의 목사는 정부 당국자들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비판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사회주의 시스템과 공산당에 대한 사랑을 고취하라고 요구받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