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북한 평양 원로리 지역서 핵시설 가동 정황"…우리 군 당국 "사실과 달라"

플래닛 랩스 위성사진 포착…"핵무기 개발 관련없는 곳"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탄두를 개발 중인 정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이 포착됐다고 외신이 보도했으나 우리 정보 당국은 이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미국 CNN방송은 8일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입수, 원로리 일대에 감시시설과 고층의 주거지,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 시설 등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탄두를 개발 중인 정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이 포착됐다고 외신이 보도했으나 우리 정보 당국은 이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미국 CNN방송은 8일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입수, 원로리 일대에 감시시설과 고층의 주거지,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 시설 등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시설이 가동 중이라는 정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이 포착됐다는 외신 보도가 있었으나 우리 군 당국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미국의 CNN은 8일(현지시간) 평양의 해당 지역은 기존에 핵 시설이 있다고 신고되지 않은 곳으로, 전문가들은 핵탄두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민간 위성 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입수, 원로리 일대에 감시시설과 고층의 주거지,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 시설 등이 목격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사진을 분석한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트럭과 컨테이너 적재 차량 등이 포착됐고, 공장 가동이 매우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은 핵 협상 때나 현재도 공장 가동을 늦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루이스 소장은 "원로리 지역을 매우 오랫동안 관찰했고 핵 개발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북한이 핵무기와 대륙간 탄도탄을 계속 개발한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고, 북한의 위협은 더욱 커졌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리 정보 당국의 한 소식통은 평양 원로리 일대가 "핵무기를 직접 개발하거나 생산하는 시설과 관련이 없는 곳으로 안다"면서 "(외신이 지목한 시설은) 북한의 핵 개발 활동과 관련해 중요한 곳은 아니다"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원로리 지역에는 핵 관련 지원 의심 시설로 추정돼온 곳이 있긴 하지만, 정확하게 어떤 지원 활동을 하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한미가 면밀히 주시하고는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미국 방송이 보도한 위성 사진을 보면 원로리 인근에 용악산 생수공장이 표시되어 있는데 생수공장 인근에 핵탄두 개발 시설이 있다는 것이 상식에 맞겠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문홍식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국방부가 민간 연구단체 결과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한미 정보 당국은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시설 등은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