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기피'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양성판정…조롱 글도 넘쳐나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국영 TV 브라질과 인터뷰를 통해 전날 시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는 내리는 비와 같아서 누구나 걸릴 수 있다"면서 특히 고위험군에 속하는 사람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보건 전문가들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또다시 현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대한 안일한 인식을 꼬집었다.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가 본격화한 이후에도 이를 '가벼운 독감'으로 표현하며 마스크를 기피하는 행보를 보여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양성 판정을 두고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 결과라는 지적과 함께 그에 대한 조롱도 터져나오고 있다. 소셜미디어(SNS)에는 "보우소나루는 코로나19에 관해 입을 닫고 있는 게 좋겠다" "코로나19가 보우소나루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등의 글이 넘쳤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