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숨지고 아들·손주 등 28명 감염…미 가족 '코로나 비극'

캘리포니아 가족 3대에 걸쳐 무더기 감염

"저희 아버지는 돌아가셨고, 가족 28명이 감염됐어요. 저희 아버지는 통계 수치가 아닙니다. 이것은 실제 상황이에요." 코로나19에 3대에 걸쳐 무더기 감염이 발생한 미국 가족의 사연이 CNN 방송에 28일(현지시간) 소개됐다.

캘리포니아에 사는 리처드 가레이(27)와 그의 아버지인 비달 가레이(60)가 이달 초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한 달도 되기 전 그의 직계 가족과 친인척 중 무려 28명이 감염됐다. 여기에는 리처드의 2살배기를 포함한 자녀 3명, 형제 2명, 형제의 임신한 부인 등이 포함됐다.

최악의 순간은 지난 20일 찾아왔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아버지가 희귀성 빈혈까지 겹치면서 끝내 숨을 거뒀다. 가레이는 다른 병원에 입원한 탓에 그의 임종조차 지키지 못했다. 병원으로 향하던 날 "아빠, 저는 못 이겨낼 것 같아요"라고 말한 게 가레이가 아버지와 나눈 마지막 대화가 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