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하루 확진 2만명 육박…5일 연속 최다 기록 '폭증'

뉴델리는 누적 8만명 넘어…"검사 수·병상 확대 총력전"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만명에 육박했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는 28일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1만9천906명 늘어 52만8천859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4일 이후 5일 연속으로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인도의 하루 확진자 수는 한 달 전만 하더라도 6천명대 중반 수준이었다.

일일 확진자 증가율은 3.9%로 집계됐고, 치명률은 3.0%였다.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410명 증가해 누적 1만6천95명이 됐다.

최근 인도의 '코로나19 핫스폿'이 된 수도 뉴델리의 누적 확진자 수는 8만1천88명이 됐다. 전날보다 2천948명이 늘었다.

뉴델리의 바이러스 확산세가 갈수록 심각해지자 당국은 연일 긴급 대책을 내놓고 있다.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27일 검사·병상·격리자 수 대폭 확대 등을 통해 바이러스 확산 억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케지리왈 주총리는 "이달 초 매일 5천건이던 검사 수를 2만건으로 늘렸다"며 "코로나19 환자용 병상 수는 현재 1만3천500개로 늘렸고 추가로 확보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가 격리자를 위해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배포하고, 전 가구를 대상으로 감염 실태 조사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인도 자원봉사자들이 26일(현지시간) 수도 뉴델리의 명상센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1만명을 수용할 시설물을 설치하고 있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7일 누적 50만명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인도 자원봉사자들이 26일(현지시간) 수도 뉴델리의 명상센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1만명을 수용할 시설물을 설치하고 있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7일 누적 50만명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