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코로나19 대응 210억 달러 조성…백신·치료제 개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중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중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210억달러를 조성한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G20은 성명을 통해 "G20과 초청국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협력해왔다"며 "세계 보건 증진을 위해 210억달러(약 25조3천890억원)를 모으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668만여명이 감염됐고, 39만여명이 숨졌다.

G20은 조성된 지원금을 코로나19 진단 장비와 백신,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G20은 지난 4월 각국 정부와 비정부기구, 자선단체에 코로나19 대처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들을 돕기 위해 80억달러(약 9조6천72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한 바 있다.

특히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과 세계신면역연합(GAVI)에 각각 1억5천만달러(약 1813억5천만원), 기타 보건단체와 사업에 2억달러(약 2천418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미국·프랑스·영국·독일·일본·이탈리아·캐나다 등 G7에 속한 7개국과 유럽연합 의장국에 한국을 비롯한 아르헨티나·오스트레일리아·브라질·중국·인도·인도네시아·멕시코·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남아프리카공화국·터키 등 신흥시장 12개국을 더한 20개국이 G20의 회원국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