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누적 확진 19만명, 프랑스·독일 넘어…세계 7번째로 많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은 8천392명으로 '또 최다 기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가 프랑스와 독일을 넘어 세계에서 7번째로 많아져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새로운 핫스폿(집중발병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1일(현지시간) 오전 9시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9만535명으로 전날보다 8천392명 많아졌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일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하는 등 확산세가 가파르다. 이로써 인도는 프랑스(18만8천882명, 이하 유럽은 월드오미터 기준), 독일(18만3천494명)을 제치고 세계에서 7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

최근 하루 7천∼8천명씩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 조만간 4위 스페인(28만6천509명), 5위 영국(27만4천762명), 6위 이탈리아(23만2천997명)도 차례로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