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사망 시위대 백악관 들이닥치자 트럼프 지하벙커 피신"

"멜라니아·아들 배런과 함께 1시간 가량 머물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백악관 앞으로 모여들자 한때 지하벙커로 피신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국 CNN방송은 31일(현지시간) 당국자들을 인용해 백악관 주변에까지 시위대가 당도했던 지난 29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아들 배런이 지하벙커로 불리는 긴급상황실(EOC)로 이동해 1시간가량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 당국자는 CNN에 "백악관에 적색경보가 발령되면 대통령은 (지하벙커로) 이동한다"면서 "멜리니아 여사와 배런을 비롯한 대통령 가족도 함께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29일 백악관 앞에서는 수백명이 시위를 벌였으며 특히 시위대 일부가 백악관 진입을 시도해 비밀경호국(SS)이 최루액을 뿌리며 저지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