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번엔 '반중 블록' 압박 나서나…한국 고민 깊어져

폼페이오 "시진핑 군사력 증강몰두"…대응에 韓등 동맹협력 거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0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 등이 배석한 가운데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홍콩 보안법과 코로나19 확산 사태 등과 관련해 중국을 비난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0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 등이 배석한 가운데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홍콩 보안법과 코로나19 확산 사태 등과 관련해 중국을 비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이 이번에는 중국의 군사력 증강 '위협'을 거론하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한 동맹과의 국제적 공조 문제를 꺼내 한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군사적 역량 확충을 '위협'으로 규정, "중국이 다음 세기를 지배하도록 해선 안된다"면서 이에 맞서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준비해 나가는 과정에서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며 인도, 호주, 일본, 브라질, 유럽 등과 함께 한국을 명시했다.

미국이 코로나19 책임론을 고리로 경제와 군사, 인권 등 전방위적 분야에 걸쳐 중국과 신(新)냉전에 돌입한 가운데 동맹을 상대로 반중(反中) 연합 전선 참여 압박을 강화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전날 주요 7개국(G7)을 대체할 주요 10개국(G10) 내지 11개국(G11) 체제를 언급하며 한국의 합류를 희망한 데 이어 폼페이오 장관이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거론하며 동맹의 동참을 강조하는 등 대중 견제용 미국의 세계질서 새판짜기 시도가 가속화해 미·중 모두와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할 한국으로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이 호칭으로 사용하던 'president' 대신 '공산당 총서기'를 뜻하는 'General Secretary'로 불렀고 중국 정부에 대해서는 '중국 공산당'(CCP) 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나섰다. 서구 주도의 민주 자유 진영과 '공산주의 독재정권' 간 이념 대결 구도를 부각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거론한 동맹들 가운데 한국, 호주,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G7의 확대개편을 언급하면서 거론한 나라이기도 한 만큼, G10 내지 G11 구상의 연장 선상으로도 읽힌다. 이날 언급은 미 의회 차원에서 최근 본격적으로 논의되는 '태평양 억지 구상'(Pacific Deterrence Initiative)과도 맞닿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