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경찰에 목눌려 흑인 숨지자 유혈폭동 파문…주방위군 소집

성난 군중, 이틀째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 상점 약탈·방화…1명 사망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7일(현지시간) 시위대가 대형마트 타깃(Target) 매장에 난입해 망치로 금전 등록기를 부수고 물건을 약탈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7일(현지시간) 시위대가 대형마트 타깃(Target) 매장에 난입해 망치로 금전 등록기를 부수고 물건을 약탈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28일(현지시간)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헤네핀 카운티 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28일(현지시간)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헤네핀 카운티 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이후 분노한 시위대가 폭동을 일으키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로 확산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흑인 사망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에서는 성난 시위대의 폭동 사태가 이틀째 이어졌다.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목을 무릎으로 찍어눌러 플로이드가 사망한 것과 관련, 수천 명의 군중은 전날 미니애폴리스 도심에서 경찰과 충돌하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했다. 성난 군중은 대형마트 타깃(Target)을 비롯해 상점의 유리창을 깨부수고 난입해 물건을 약탈했다. 시위가 격화하며 도심 전당포에서는 1명이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는 주 방위군 소집 명령을 내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