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캠프도 "홍콩 억압 용납못해"…중국 때리기 가세

"당선되면 '대중제재 부과' 홍콩인권법 적극 활용"
트럼프와 선명성 경쟁…"트럼프, 오히려 시진핑 칭찬" 비판도

11월 미국 대선에 출마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측도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려는 중국을 제재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바이든 캠프에서 외교 분야 선임 자문역을 맡은 토니 블링큰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미국 정부는 홍콩을 억압하는 중국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될 경우 미국의 홍콩인권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의 자유와 자치권 훼손에 연관된 중국의 당국자와 금융기관, 기업, 개인에 대한 경제 제재에 착수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블링큰은 "중국은 홍콩의 자유경제의 혜택을 누려선 안 된다"고 못 박았다.

다만 바이든 캠프의 발표와는 별개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취한 상황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의회에 홍콩이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중국에 대한 제재가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부 부장관을 지낸 블링큰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번 사태를 불러온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사회와 함께 중국 정부에 압력을 가할 기회를 스스로 포기했다는 이야기다.

블링큰은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은 채 오히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칭찬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