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홍콩보안법 압도적 통과 예상…미중 갈등 격화

전인대 전체회의 표결…부결 사례없어 통과 기정사실
리커창 폐막 기자회견서 홍콩보안법 입장 표명할 듯

홍콩 입법회(의회)가 27일 중국 국가를 모독하는 행위에 대해 처벌하는 법안을 놓고 2차 심의에 들어가 가운데 진압경찰이 입법회 건물 부근에서 신분증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콩 입법회(의회)가 27일 중국 국가를 모독하는 행위에 대해 처벌하는 법안을 놓고 2차 심의에 들어가 가운데 진압경찰이 입법회 건물 부근에서 신분증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중 갈등의 핵으로 떠오른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마지막 날인 28일 표결에 부쳐진다.

사회주의 체제 특성상 전인대 표결은 의례적으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홍콩보안법은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될 것으로 보여 미중 간 대립이 더욱 격해질 전망이다.

중국 전인대는 28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제13기 3차 전체회의를 열고 홍콩보안법 초안을 표결한다.

역대로 전인대 전체 회의 표결 과정에서 부결된 경우가 없어 홍콩보안법 통과는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분위기다.

홍콩 보안법은 홍콩에 정보기관을 세워 반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전인대는 지난 22일 개막식에서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수립하는 내용의 홍콩보안법 초안을 소개한 바 있다.

28일 홍콩보안법이 의결되면 전인대는 상무위원회를 소집해 홍콩보안법을 최종 통과 시켜 이를 홍콩 기본법 부칙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이날 전인대 의안 표결과 폐막식 후 기자회견을 통해 홍콩보안법 의결에 대한 입장과 대미 전략에 대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1일 개막한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가 두 달 반 만에 열렸으며 회기도 축소되고 기자회견 등도 화상 방식으로 진행되는 등 통제가 한층 강화됐다.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중국 경기가 침체하면서 중국 정부는 올해 전인대에서 구체적인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하지 못했으나 최소 1천조원을 풀어 경기 부양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관심을 모았던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선 사실상 승리 선언이 나왔다.

중국 정부는 전인대 공작보고서에 "시진핑 주석의 영도 아래 우한과 후베이의 보위전이 결정적인 성과를 거뒀고 전염병 저지전에서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냈다"고 자평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