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방글라데시, 사이클론 '암판' 피해로 최소 95명 사망

인도와 방글라데시 벵골만 지역을 할퀴고 지나간 사이클론 '암판'(Amphan) 때문에 최소 95명이 숨졌다. 사이클론이 빠져나간 뒤 집계가 진행될수록 피해 규모가 불어나고 있다.

22일 타임스오브인디아와 외신에 따르면 암판은 20일 오후 벵골만의 인도-방글라데시 국경 지역인 슌도르본(Sunderbans)으로 상륙한 뒤 인도 서벵골주 콜카타를 거쳐 방글라데시 북동쪽으로 시속 155∼165km, 최고 시속 185km로 횡단했다.

암판은 1999년 10월 말 인도 오디샤주(옛 오리사주)로 상륙해 1만여명의 사망자를 낸 오리사(Orissa) 이후 가장 강력한 슈퍼 사이클론으로 꼽혔으나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세력이 약화했다. 현재까지 인도에서 72명, 방글라데시에서 23명 등 총 95명 이상이 숨졌다고 양국 재난 당국이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