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中 악랄한 독재정권…시진핑 20억달러 약속은 쥐꼬리"

시진핑의 '국제원조 약속·투명성 언급' 정조준…"기자회견 열어 질문 받아라"
트럼프 "또라이·얼간이" 말폭탄 이어 공산체제 공격…"中, 세계에 끼친 비용 9조달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연중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앞둔 중국을 향해 '또라이', '악랄한 독재정권' 등 이례적으로 거친 표현을 써가며 공격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0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진행된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을 위해 약속한 20억 달러에 대해 "그들이 전 세계에 지운 비용에 비하면 쥐꼬리만 하다(paltry)"고 직격탄을 날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전염병은 대략 미국인 9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3월 이래 3천600만명 이상의 미국인이 실직했다"며 "전 세계적으로는 30만명이 생명을 잃었다. 우리 추산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의 (대응) 실패로 인해 전 세계에 부과된 비용이 9조 달러 안팎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중국은 시종 공개적이고 투명하며 책임지는 태도를 보였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연설 발언을 거론, "그러면 좋았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중국을 비난하면서 시 주석을 직접 겨냥한 것은 이례적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진정한 개방성, 진정한 투명성을 보여주길 원한다면 우리가 하는 것과 같은 기자회견을 손쉽게 열어서 모든 기자가 원하는 어떤 것이든 그(시 주석)에게 물어보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시작하면서 "먼저 기본적인 사실관계에 대해 말하자면 중국은 1949년 이래 악랄한 독재 정권, 공산주의 정권에 의해 통치돼왔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는 베이징이 얼마나 이념적으로 그리고 정치적으로 자유주의 국가들에 대해 적대적인지에 대해 매우 과소평가했다"며 전세계가 이러한 사실에 눈을 뜨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의 무능이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적 대량 살상을 가져왔다"고 중국 책임론을 거듭 제기하면서 "또라이", 얼간이"라는 막말까지 써가며 중국을 강력히 성토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