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민주콩고 경찰, 정치종교단체 유혈진압…55명 사망"

아프리카 중부 콩고민주공화국 경찰이 지난달 분리주의 종교단체를 과잉 유혈 진압하면서 최소 55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수십 명을 다치게 했다고 국제 인권감시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가 밝혔다.

19일(현지시간) HRW 보고서에 따르면 민주콩고 정부의 '분두 디아 콩고'(Bundu dia Kongo·BDK) 단체에 대한 무력 진압은 4월 13∼24일에 벌어졌으며 앞서 BDK 지도자인 자카리 바디엔길라는 지지자들에게 콩고 부족이 아닌 사람들을 쫓아내라고 선동하면서 민주콩고 정부의 대응을 촉발했다.

이에 경찰은 4월 22일 콩고 중부 타운인 송골로로에서 15명을 숨지게 한 데 이어 24일 은세미의 킨샤사 주거지에서 최소 33명을 살해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루이스 머지 HRW 중앙아프리카 국장은 "BDK 운동이 민족 증오를 부추기긴 했지만, 정부의 대응은 무력사용에 대한 국제표준을 위반한 것으로서 대학살을 불렀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