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령도 못 막은 모정…1천400㎞ 달려가 아들 구한 印여성

홀로 스쿠터 타고 이동…"아들 데려온다는 일념으로 공포 극복"

코로나19 관련 봉쇄령 때문에 이동하지 못하는 아들을 구하기 위해 스쿠터를 타고 1천400km를 달려간 인도 여성의 이야기가 화제다.

10일 PTI통신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텔랑가나의 니잠마바드에 거주하는 여성 라지아 베굼(48)은 지난달 25일 인도 전역에 국가봉쇄령이 내려지자 이웃 주인 안드라프라데시의 넬로레에서 발이 묶인 막내 니자무딘을 직접 데려오기로 결심했다. 지역 경찰에 읍소한 끝에 통행 허가증도 손에 넣었다.

식량으로 빵을 챙긴 베굼은 6일 오전 스쿠터를 타고 장정에 올랐고, 다음날 오후 아들을 만나 8일 밤 집으로 무사히 돌아오는 데 성공했다. 인도에서 여성이 인적 없는 길을 며칠간 홀로 스쿠터를 모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다. 베굼은 "혹시 맏아들을 보냈다가 놀러 나온 것으로 오해받아 경찰에 체포될까 봐 내가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