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첫 원격 결의안 '채택'

대북제재 감시 전문가 임기 연장 등..."만장일치"

지난 27일 코로나19 관련 UN 회원국 등의 공동 화상 브리핑이 열린 가운데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UN Web TV 캡쳐 지난 27일 코로나19 관련 UN 회원국 등의 공동 화상 브리핑이 열린 가운데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UN Web TV 캡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화상회의와 원격투표를 통해 대북 제재 감시 임무를 맡은 유엔 전문가들의 임기를 연장하는 내용을 포함한 4개의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은 외교관들을 인용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이날 전례 없는 방식으로 결의안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 실시 이후 처음으로 추진됐다.

안보리는 대북제재 모니터링을 맡은 유엔 전문가 임기를 내년 4월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아프리카의 수단 서부 다르푸르와 소말리아 지역에서의 유엔 임무도 각각 5월 말과 6월 말로 늘렸다.

아울러 안보리는 유엔 평화유지군 보호를 개선하기 위한 4차 결의안도 채택했다.

익명의 한 외교관은 "모든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승인됐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격리와 재택근무를 하라는 정부 권고는 안보리가 그 기능을 하기 어렵게 했고, 안보리는 완전히 새로운 규칙을 만들어야 했다"고 보도했다.

안보리는 약 12일간의 작업 이후 결의안 초안에 대한 비밀 협상을 추진했다. 이어 회원국들이 투표를 전자적 방법으로 유엔 사무국에 보내는 데 합의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난 24일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 상황을 의제로 한 화상회의를 비공식으로 개최한 바 있다.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유엔 직원 51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는 비필수 직원을 제외하고 브리핑이나 인터넷 기자회견을 관리할 기술직 등 최소한의 인원만 출근 중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