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정부, 한국발 입국자 지정 호텔서 자부담 14일 격리

마카오 거주인은 자가 격리 14일

코로나19 확산 직후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마카오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직후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마카오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마카오 정부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는 한국을 방문력이 있는 입국자를 격리 조치하고 있다.

26일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마카오 정부는 이날 낮 12시(현지시간)부터 최근 14일 이내에 한국에 방문했던 모든 마카오 입경자에 대해 14일 동안 격리 조처하기로 결정했다. 마카오 거주자와 비거주자 모두 이번 조처의 대상이다.

이들 중 비거주자는 마카오 정부가 지정한 본인 부담으로 호텔에서 14일간 격리해야한다. 마카오 거주자는 14일 동안 자가 격리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