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코로나19로 인한 한미연합훈련 축소 이르면 오늘중 발표"

이르면 미국시간 25일밤·한국시간 26일 오전 발표 가능성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개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개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연합훈련 축소 계획을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미 CNN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방송은 복수의 미 당국자의 말을 인용, 한·미가 코로나19에 따른 연합훈련 축소 계획을 이르면 미국시간으로 이날 밤,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CNN은 한미 양측이 현재 마지막 세부사항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발표는 주한미군사령부가 한국군과 함께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이 당국자들을 인용, 코로나19가 미군의 준비태세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도 전날 미 국방부 청사에서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 축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CNN방송은 전날 회견에서 에스퍼 장관이 연합훈련이 축소되더라도 준비태세에 영향이 없다고 강조했지만 2018년 8월 연합훈련 조정에 따른 여파가 있다는 미 당국자들의 분석도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