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주년 앞두고 위기에 빠진 BBC, 살아남을 수 있을까

수신료 폐지 위협·정치적 공세 이중고…스트리밍 채널 도전도 과제
CNN "2027년 수신료 완전 폐지될수도…잔인한 생존 싸움 직면"

2022년이면 개국 100주년을 맞는 영국 공영 BBC 방송이 역사상 유례없는 위기에 봉착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정부의 수신료 제도 재검토라는 재정 압박과 집권당의 정치적 공세가 BBC를 짓누르는 동시에 넷플릭스, 유튜브와 같은 스트리밍 채널까지 부상하며 BBC의 위상을 흔들고 있어서다.

BBC가 당면한 가장 큰 위협은 영국 정부가 지난주부터 수신료 폐지로 이어질 수 있는 조사에 착수했다는 점이다. BBC는 매년 수십억달러에 달하는 수신료를 받고 있으며, 이는 전체 수익의 최소 75%를 차지한다. 영국에서 TV를 시청하는 한 가구가 BBC에 지불하는 수신료는 1년에 154.50파운드(약 24만원)다.

더욱이 2027년에는 BBC가 재정을 어떻게 마련하고 운용할지를 결정하는 왕실 특허권을 갱신해야 하는데, 이때 수신료가 완전히 폐지되는 첫해가 될 수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BBC 대변인은 2015년 정부가 의뢰한 조사 결과 현행 수신료 제도가 가장 공정하고 효율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는 결과를 인용하며 수신료 제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수신료 제도 재검토에서 비롯된 재정 압박뿐만 아니라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영국 정부와 빚고 있는 마찰도 BBC가 다음 100년을 더 살아남으려 한다면 반드시 넘어야 할 산 중 하나다.

지난해 치러진 조기 총선을 앞두고 파열음을 내왔던 존슨 총리와 BBC 사이 갈등은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한 지난달 31일 존슨 총리의 연설을 BBC가 방송하지 않으면서 고조됐다. 당시 총리실이 언론사가 존슨 총리를 직접 취재하지 못하게 하고, 추후 영상을 별도로 배포하겠다고 하자 BBC가 방송 자체를 거부한 것이다.

BBC는 지난 3일 총리실이 EU와 무역 협상을 주제로 기자회견을 하겠다면서 특정 언론사가 참석하지 못하게 하자 기자회견을 보이콧한 언론사 중 하나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