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비판에 시진핑 '고백'…"1월7일 코로나19 대처 지시"

최대 정치위기 봉착 평가 속 관영언론 통해 뒤늦은 '적극 해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중국에서 최고 지도부를 향한 국민의 불만이 전례 없이 강하게 분출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일찌감치 코로나19 대처에 관한 지시를 했다고 '고백'했다.

최고 지도자인 시 주석이 신종 코로나 확산 사태 초기에 제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안팎의 비판이 거세게 나오자 뒤늦게나마 사태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대처를 진두지휘했다고 적극적인 '해명'에 나선 모양새다.

15일 발행된 중국공산당 이론지 치우스(求是)는 지난 2월 3일 진행된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시 주석이 한 연설 전문을 실었다.

이 연설에서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지난 1월 7일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가 이미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는 사실이 언급된 것이다.

여기서 시 주석은 "우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병세 발생 이후, 1월 7일 나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를 주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폐렴 방어·통제 업무에 관한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당 최고 지도부인 상무위원들 간의 회의 내용은 간략히 결과만 관영 언론들을 통해 보도될 뿐, 자세한 내부 발언은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따라서 시 주석의 2월 3일 정치국 상무위원회 발언 전문이 관영 매체들을 통해 대대적으로 공개된 데에는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담겨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정치 분석가인 우창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이건 매우 이례적"이라며 "마치 질병 확산 예방을 위해 그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다고 방어하고 설득하는 것처럼 들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연설문 공개가 시 주석이 무거운 국내적, 외교적 압력을 받는 가운데 이뤄졌다는 점에 주목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환자 및 사망자 폭증과 '내부 고발자'로 평가받은 의사 리원량의 사망까지 더해지면서 중국인들의 분노는 곧장 당과 최고 지도부를 향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