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선 막은 이탈리아 극우 살비니 직권남용 혐의로 결국 법정행

상원, 표결 거쳐 마테오 살비니에 대한 면책특권 박탈 결정

이탈리아 최대 극우정당 '동맹'을 이끄는 마테오 살비니 상원의원이 국제구호단체 난민선 입항을 막은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이탈리아 상원은 12일(현지시간) 표결을 통해 살비니의 면책특권 박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살비니를 정식으로 재판에 넘겨 공판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살비니는 2018년 6월부터 1년 2개월가량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과의 이전 연립정부에서 내무장관으로 재직하며 강경 난민 정책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앞서 시칠리아주 카타니아 법원은 그가 작년 7월 131명의 아프리카 이주민이 탄 국제구호단체 난민선의 입항을 저지해 일주일가량 지중해 해상에 발을 묶어놓은 데 대해 직권남용 혐의가 있다며 면책특권 소멸을 상원에 요청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