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인 700만명, 620㎞ '인간사슬'로 반무슬림법 항의

인도에서 26일(현지시간) 700만명이 620km 길이의 '인간사슬'을 만들어 시민권법 개정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작년 12월 인도 국회에서 통과된 시민권법 개정안은 '반(反) 무슬림법'으로 논란이 됐다.개정안은 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방글라데시에서 종교적 박해를 피해 인도로 온 힌두교도·불교도·기독교도·시크교도·자인·파르시 신자에게 시민권 신청 자격을 주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러나 이슬람 신자(무슬림)를 신청 대상에서 배제해, 인도 인구 13억5천만명 가운데 14%(2억명)를 차지하는 무슬림들이 격렬하게 항의 중이다.

이날 '인간사슬 시위'는 인도 남부 케랄라주에서 좌파 정당들 주도로 열렸다.시위에 참여한 700만명은 케랄라주 북부 가사르고드에서 남쪽 티루바난타푸람까지 일렬로 줄을 만들었다고 NDTV 등이 보도했다. 이날은 '인도 공화국 건국기념일'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