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르는 미 경선] 아이오와 필두로 대선 레이스 시작

민주, 바이든 우세속 초반 경선지는 샌더스 강세
민주 경선 예측불허 될수도…워런·부티지지·블룸버그 선전 여부도 관심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미국 대선 레이스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아이오와주 경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공화당 소속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설 민주당 후보 간 경쟁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샌더스 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이 치열한 경합을 벌일 전망이다.

각 당의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여정은 다음 달 3일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시작으로 주별 경선에 들어가 민주당이 7월, 공화당이 8월 전당대회에서 후보를 각각 선출하는 일정표로 진행된다. 각 당 후보가 확정되면 그 때부터는 피 말리는 본선 경쟁이 시작되고 11월 3일 실시되는 대선에서 미국의 대통령이 선출된다.

민주당은 12명의 주자들이 나서 경합을 벌이고 있지만,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전국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샌더스 후보가 주별 경선의 첫 테이프를 끊는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경선에서 1위를 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경쟁이 불타오르고 있다. 워런 상원 의원은 중위권을,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과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그 뒤를 잇는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뉴욕타임스가 전국 단위 여론조사를 분석해 업데이트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바이든 전 부통령이 26%, 샌더스 의원이 23%로 선두권을 형성하고, 워런 의원 15%, 부티지지 시장 8%, 블룸버그 전 시장 7%의 지지율을 보인다.

그러나 바이든이 절대 강자는 아니며 첫 경선인 아이오와 코커스와 두번째 경선인 11일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전체 판도를 가늠할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두 경선 지역은 전통적으로 대선 풍향계이자 각 주자가 사활을 거는 전략적 요충지로 다른 지역보다 혼전 양상을 띠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다른 지역에서 상대적 우위를 보이고 있으나 아이오와와 뉴햄프셔에서는 샌더스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샌더스 등 다른 후보가 치고 나온다면 민주당 경선판을 뒤흔들어 예측불허의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뉴욕타임스가 25일 발표한 여론조사를 보면 아이오와에서는 샌더스가 25%로 선두를 달렸고, 이어 부티지지(18%), 바이든(17%), 워런(15%)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햄프셔의 경우 지난 17~21일 보스턴 공영라디오 WBUR의 조사에서 샌더스가 29% 지지율로 1위를 달렸고, 이어 부티지지(17%), 바이든(14%), 워런(13%) 순으로 나타났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