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머리 주범은 스트레스…실험 쥐로 확인

정상 블랙 마우스(위), 스트레스로 털이 센 블랙 마우스(아래). 하버드대학 연구팀 제공 정상 블랙 마우스(위), 스트레스로 털이 센 블랙 마우스(아래). 하버드대학 연구팀 제공

흰머리가 생기는 주범 원인은 스트레스라는 사실이 입증됐다.

미국 하버드대학 줄기세포연구소의 수야츠에(Ya-Chieh Hsu) 줄기세포·재생생물학 교수 연구팀은 심한 스트레스가 교감신경계(sympathetic nervous system)를 자극하고 머리를 세게 만든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2일 전했다.

심한 스트레스는 투쟁-도피 반응(fight-or-flight response)을 발생시키는 교감신경을 자극한다. 이는 모낭에 있는 멜라닌세포(검은색 색소인 멜라닌을 생성하는 세포)를 고갈시키고 결국 검은 색 모발이 희게 변한다는 사실을 생쥐 실험을 통해 알아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에 털이 매우 검은 C57 블랙 마우스를 투입했다. 연구팀은 이 생쥐들에게 실험기간동안 긴장된 환경이나 통증 등의 자극을 줬고 투쟁-도피 반응을 담당하는 교감신경계의 신경전달물질인 노르에피네프린이 분비됐다. 그러면서 모낭에 있는 멜라닌 줄기세포에 과도하게 전달됐다. 그러자 멜라닌 줄기세포가 지나치게 활성화, 며칠 만에 고갈됐고 쥐의 털은 하얗게 변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Nature) 최신호인 1월 22일 자에 발표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