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증언 막기 안간힘…막오른 탄핵 심판 힘겨루기

상원 탄핵심리 증언 우려…비공개·행정특권으로 저지·법원 명령 추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이 21일(현지시간) 본격 시작된 가운데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제기한 탄핵 심판 진행 관련 수정안이 낭독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이 21일(현지시간) 본격 시작된 가운데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제기한 탄핵 심판 진행 관련 수정안이 낭독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이 본격 시작된 21일(현지시간) 탄핵소추위원단을 이끄는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이 탄핵소추 요지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이 본격 시작된 21일(현지시간) 탄핵소추위원단을 이끄는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이 탄핵소추 요지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리가 21일(현지시간)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변호인단과 공화당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폭발력 있는 공개 증언을 막기 위해 은밀히 움직이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앞서 상원이 자신을 소환한다면 증언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원조를 지렛대로 삼아 우크라이나에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조사를 압박했다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해 '폭탄 발언'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변호인단과 트럼프 진영의 공화당 의원들은 '새로운 증인을 불러 증언을 듣자고 요구해온 민주당이 표 대결에서 승리할 경우 볼턴이 주목받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비상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증인 채택에는 상원 100명 중 과반(51명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상원 의석수는 공화 53석, 민주 45석, 무소속 2석이다. 공화당은 표결 시 승리를 장담하지만, 4표 이상의 이탈표가 나와 채택이 이뤄질 경우에 대비한 플랜 B도 준비 중이라고 WP는 설명했다.

행정부 한 고위 관리에 따르면 현재 논의 중인 한 가지 방법은 국가 안보 우려를 이유로 볼턴의 증언을 기밀 사안으로 분류해 공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볼턴 증언을 기밀 사안으로 다루기 위해서는 변호인단이 이를 요청, 상원 과반 승인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이 관리는 말했다.

또한 WP는 익명을 요구한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백악관은 만약 볼턴이 증언하지 말라는 지시를 따르지 않는다면 증언을 금지하는 가처분 명령을 연방법원에 신청하는 방안도 내비쳤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의 증언을 막기 위해 행정특권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변호인단의 주축 멤버인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상원에서 심리가 본격 시작되면 볼턴과 같은 증인을 부르는 것은 행정특권을 침해하고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주장할 계획이라고 WP는 전했다. 변호인단은 또 상원의원들은 대통령과 국가안보 고위 관리 사이의 기밀 대화를 보호할 의무가 있으며 이를 침해하는 것은 지속적인 파장을 낳을 것이라고 발언할 것이라고 WP는 부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판이 이날 본격적으로 시작돼 심리 진행을 위한 규칙 및 증거 채택 문제를 놓고 하원의 탄핵소추위원들과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치열한 기 싸움을 벌였다. 볼턴 전 국가안보 보좌관 등 추가 증인 채택과 변론 기간 등을 놓고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은 하원에서 민주당에 당한 '수모'를 설욕이라도 하듯 민주당의 요구를 퇴짜놓았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