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안 승인…美언론 보도

미중 무역전쟁 21개월만 휴전 가능성
中 금융시장 개방…美 관세 완화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 등 중국 측 무역협상단을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관련, 양측이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 등 중국 측 무역협상단을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관련, 양측이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 협상의 1단계 합의안을 승인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1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양국의 무역전쟁이 21개월 만에 멈출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 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주요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1단계 합의안에 서명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미 상공회의소 관계자에따르면 이 합의안에는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을 500억 달러어치(약 58조7천억원) 구매하고 지적 재산권 보호와 금융 서비스 시장 개방 등을 강화하는 대가로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축소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르면 13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추이톈카이 미국 주재 중국대사가 1단계 합의에 서명하거나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중국에서 서명식을 갖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덧붙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1시간 동안 참모진과 만났으며, 중국과의 부분적 무역 합의안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역시 중국이 내년에 500억 달러어치의 미국산 농산물을 수입하기로 합의했으며, 미국은 이달 15일로 예정됐던 아이폰과 장난감 등을 포함한 1천650억 달러(약 19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5% 관세 부과를 보류하고 이미 시행 중인 고율 관세도 완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만 양국 정부는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중국과의 빅딜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