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주, 트럼프 탄핵안에 권력남용·의회방해 혐의 포함...금주 소추안 제출 전망

펠로시 "막판에 어떤 내용 추가할지 논의중…탄핵안 표결은 양심에 따라 투표"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 증거 검토를 위한 하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서 공화당 소속 더그 콜린스(오른쪽) 간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민주당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 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 증거 검토를 위한 하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서 공화당 소속 더그 콜린스(오른쪽) 간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민주당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일부 내용을 10일(현지시간) 오전 공개하면서 주요 탄핵 사유로 '권력남용'과 '의회방해'를 적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워싱턴포스트(WP), AP통신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하원은 이런 내용이 담긴 탄핵안을 이달 말 표결할 예정이라고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이 WP에 전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9일 밤 9시간에 걸친 청문회를 마친 뒤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다른 위원회 위원장들과 만나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엇 엥걸 외교위원장은 펠로시 의장과의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중 많은 사람이 우크라이나에서 있었던 일은 그저 눈 감을 만한 사안이 아니라고 믿는다"며 위원장 대다수가 탄핵안에 동의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탄핵안의 상세한 조항을 10일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열어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권력남용과 의회방해 혐의 외에도 탄핵소추안에 사법방해 혐의를 담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다. 팰로시 의장은 탄핵안의 내용과 초점을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좁힐지, 또는 러시아의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보고서까지 확대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하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될 만큼 충분한 표를 얻을 것 같으냐는 질문에 투표수를 세보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며, 하원 의원들이 '양심'에 따라 투표하도록 놔둘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9일(현지시간) 그간 수집한 증거를 검토하기 위한 청문회를 열었다.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을 "민주주의에 대한 위험"이라고 비판했지만, 공화당은 "탄핵은 엉터리"라고 맞불을 놓는 등 양측은 청문회 내내 격돌했다.

이날 청문회는 각종 증거를 토대로 탄핵 혐의를 결정하기 위한 핵심 단계로, 청문회 이후 민주당은 소추안 작성을 마무리하고 하원 법사위에 이어 하원 전체 표결로 나아갈 전망이다.

 

민주당은 청문회 이후 탄핵소추안 마무리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법사위는 이르면 이번 주 탄핵소추안 표결에 나설 수 있다고 AP는 전했다. CNN도 법사위가 이번 주 후반에 탄핵안을 제출, 법사위 표결을 거쳐 크리스마스 전에 하원 전체 투표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