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대선 차이잉원 '1강 굳히기'…2위와 격차 더 벌려

빈과일보 여론조사서 차이잉원 50.8%, 2위 한궈위 15.2%

내년 1월 11일 치러지는 대만 대선을 한달가량 앞둔 가운데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 후보인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중국국민당(국민당) 후보로 2위를 달리는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과의 지지율 격차를 더욱 크게 벌리면서 '1강 굳히기'에 들어갔다.

10일 현지 여론조사 기관 대만지표가 빈과일보 의뢰로 대만 성인 1천68명을 상대로 유선전화를 걸어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0%포인트)한 결과 차이 총통 지지율은 50.8%로 전주의 51.0%와 거의 같은 수준을 나타냈다. 반면 한 시장의 지지율은 전주의 19.0%에서 15.2%로 떨어지면서 지지율 격차는 35.6%포인트로 벌어졌다.

위전화(兪振華) 대만 국립정치대학 정치학과 교수는 "시진핑의 대(對) 대만 일국양제 강력 추진과 홍콩의 '반송중'(反送中·송환법 반대) 사건이 민진당 주도의 '국가 주권' 의제에 힘을 실어 줬다"고 여론의 변화 배경을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