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로마의 마지막 유대계 홀로코스트 생존자 별세

피에로 테라치나 91세 일기로 사망…대통령·총리 등 애도

이탈리아 로마 출신으로는 마지막 유대계 홀로코스트(나치 독일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인 피에로 테라치나(오른쪽)가 2017년 1월 로마에서 열린 국제 홀로코스트 기념일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테라치나가 8일(현지시간) 91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 출신으로는 마지막 유대계 홀로코스트(나치 독일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인 피에로 테라치나(오른쪽)가 2017년 1월 로마에서 열린 국제 홀로코스트 기념일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테라치나가 8일(현지시간) 91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 출신으로는 마지막 유대계 홀로코스트(나치 독일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인 피에로 테라치나가 91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고 ANSA 통신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라치나는 15세 때인 1943년 로마에 진주한 독일군의 유대인 일제 검거를 피해 가족과 함께 은신 생활을 하다가 이듬해 검거됐다. 이후 폴란드의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로 끌려가 갖은 고초를 겪다가 나치의 패망과 함께 극적으로 생환했다. 그의 형제·자매와 친척들은 수용소에서 사망했다고 한다.

그는 생전 홀로코스트의 '생지옥'을 생생하게 증언해 이탈리아 사회에 큰 울림을 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홀로코스트에 대한 그의 기억은 이제 집단적 기억이 됐다. 그 기억을 후세에게 전하는 것은 우리의 임무"라며 고인을 추억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