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과 사드 등 문제 적절히 처리하는데 동의"

시진핑 방한 놓고 "고위층 교류 밀접한 소통 유지"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이번 한국 방문에서 한중 양국이 사드 등의 문제를 계속 적절히 처리하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연합뉴스로부터 왕 위원의 방한 성과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화 대변인은 "양국은 공동 인식에 따라 사드 등 중한 관계의 건강한 발전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를 계속 적절히 처리하고 서로의 핵심 이익과 정당한 관심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전날 왕 위원과 강경화 한국 외무장관의 회담 결과에 대한 발표문에서는 사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었다.

왕 위원은 이날 서울에서 '한국에서는 한중 관계가 사드 때문에 여전히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다'는 취재진의 물음에 "사드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서 만든 것이다. 미국이 만든 문제이며, 한중 관계에 영향을 줬다"고 비판했다.

화 대변인은 또한 한국과 중국이 이번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내년 상반기 국빈 방한에 교감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양국은 고위층 교류를 위해 밀접한 소통을 유지하기로 했다"면서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할 것"이라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화 대변인은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반도 문제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양측이 '쌍궤병진'(雙軌竝進·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의 병행 추진) 방안을 따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경제제재를 완화할 수 있는 실제적 행동에 나서고, 각국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계속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