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힌두민족주의 강화…"불법 이민자 색출 전국 확대"

인도 정부가 무슬림 등 동북부 소수 집단 탄압으로 논란이 된 '불법 이민자 색출 제도'를 전국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아미트 샤 인도 내무부 장관은 전날 연방의회 상원에서 "국가시민명부(NRC) 등록 제도가 전국적으로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매체가 21일 보도했다.

NRC는 올해 인도 동북부 아삼주에서 본격적으로 시행돼 국내외에서 논란을 일으킨 제도다. 인도 정부는 불법 이민자를 색출하겠다며 시민명부 등록 절차를 시작했지만, 현지 주민 190만명이 무국적자가 될 위기에 처했다. 방글라데시가 파키스탄으로부터 독립한 1971년 3월 이전부터 아삼주에 거주했다는 것을 증명한 이들만 명부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샤 장관은 그간 "전국 곳곳의 불법 이민자를 철저하게 찾아내 국제법에 따라 쫓아낼 것"이라고 여러 차례 밝혀왔다.

야당 등은 이 같은 인도 정부의 조치에 대해 소수 집단을 겨냥한 '인종청소' 시도라고 비판해왔다. 피해자 대부분이 무슬림인 데다 명부에 빠진 이들이 적법한 절차를 거쳐 다시 시민권을 획득하려면 길게는 수년 이상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샤 장관은 이런 논란을 의식한 듯 이날 상원에서는 "종교를 이유로 한 차별은 없을 것"이라며 "이것은 시민명부 등록을 위한 단순한 절차일 뿐"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샤 장관은 또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이웃 이슬람국가의 종교적 박해를 피해 인도로 온 힌두교도, 시크교도 등에게는 불법 이민자 대우 대신 시민권을 주는 방안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방안에도 무슬림은 빠져있어 야권 등으로부터 비판을 받는 상황이다.

힌두민족주의 성향의 인도국민당(BJP)은 지난 5월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뒤 '국가 우선'이라는 명분으로 연방 정부의 주도권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8월 이슬람계 주민이 다수인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주)의 헌법상 특별지위를 박탈한 게 대표적이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