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크라 스캔들의 핵심 조력자로 드러난 폼페이오 국무

"사임론 등 외교가 부정적 여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우크라이나 외압 스캔들의 중심 인물 가운데 한 사람으로 떠올랐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와 거리를 두면서 국무부 직원들의 의회 증언을 저지하고 자료 제출을 거부하는 외에 우크라이나 외압 스캔들에 대한 언론의 질문이나 논란을 외면해왔다.

그러나 20일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대사가 우크라이나 외압 스캔들에 연루된 트럼프 행정부 핵심 일원으로 그를 지목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 보좌관들이 '자신들이 하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보상 대가'(quid pro quo)에 대해 설명하는, 자신이 폼페이오 장관에 보낸 이메일들도 거론했다.

선들랜드 대사의 폭탄 증언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무관하다는 주장이 무색해지면서 그가 이라크전을 초래한 허위정보 논란 이후 지난 20년 내 미국 외교정책의 최대 논란으로 등장한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중심인물로 떠올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0일 지적했다.

선들랜드 대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압박과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 내 여러 핵심 인사들이 다 인지하고 있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하면서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등의 이름을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일단 트럼프 대통령이 대외원조를 내세워 외국 정부를 2020 대선전에 이용하도록 사주했다는 비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이나 최악의 경우 군사원조와 미국 방문을 조건으로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에 바이든 부자를 조사하도록 압박을 가한 공모자나 지시자로 간주될 수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국무부 내 우크라이나 및 러시아 정책 담당자들에 '대통령의 계획'을 알리지 않음으로써 해당 관리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우크라이나의 대러시아 투쟁을 지지하는 기존 정책을 수행하는 외교상의 혼선을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그가 사임해야 할 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