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 도난 화학물질 경보…'최후 보루'이공대 봉쇄

홍콩 시위대가 최근 대학 캠퍼스 점거 과정에서 교내 실험실에 침입해 위험한 화학물질을 탈취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9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금까지 홍콩 중문대학, 이공대학, 도시대학 등 3개 대학에서 경찰에 이러한 피해를 신고했다. 경찰 당국은 이번 사안에 대해, 전날 기자회견에서 "시위대가 절도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콩 시위대의 '최후 보루'인 홍콩 이공대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이공대를 빠져나가려는 시위대의 탈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이공대를 전면 봉쇄한 채 시위대가 투항하기를 기다리는 '고사 작전'을 펼치고 있다. 시위대는 18일부터 19일 새벽까지 수차례 이공대를 빠져나가려다가 대부분 실패해 400명 넘게 경찰에 체포됐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