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중국 흑사병

중국 인민망 캡처 화면 중국 인민망 캡처 화면

13일 중국에서 급성 전염병 '페스트'(흑사병)가 발생했다.

이날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에 따르면 네이멍구 자치구에서 최근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지난 3일 베이징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중국 의료 당국은 전염을 막기 위한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쥐벼룩을 매개체로 페스트균에 의해 전염되는 흑사병은 1~7일의 잠복기가 있고 증상으로는 발열, 오한, 두통, 호흡 곤란 등이 있다.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치사율이 높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도 전염이 되며, 14세기 중세 유럽 인구의 3분의 1인 2천500만 명이 이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 가장 최근에는 2017년 마다가스카르에서 흑사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