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야당 의원, '임시 대통령' 선언…모랄레스 "쿠데타"


볼리비아 우파 야당 민주사회주의운동 소속인 자니네 아녜스 상원 부의장이 12일(현지시간) 수도 라파스에서 임시대통령을 자처한 뒤 연설하고 있다. 아녜스는 이날 공석인 상원 의장직을 승계한 뒤 스스로 대통령 권한대행에 취임했다. 연합뉴스 볼리비아 우파 야당 민주사회주의운동 소속인 자니네 아녜스 상원 부의장이 12일(현지시간) 수도 라파스에서 임시대통령을 자처한 뒤 연설하고 있다. 아녜스는 이날 공석인 상원 의장직을 승계한 뒤 스스로 대통령 권한대행에 취임했다. 연합뉴스

 

볼리비아 우파 야당 민주사회주의운동 소속인 자니네 아녜스 상원 부의장이 12일(현지시간) 수도 라파스 의회에서 공석인 상원 의장직을 승계한 뒤 대통령 권한대행 취임을 선언하고 있다. 볼리비아는 대통령 유고 시 부통령, 상원의장, 하원의장 순으로 대통령 권한을 이어받게 돼 있는데 이들은 모두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 사퇴 전후로 물러난 상태다. 연합뉴스 볼리비아 우파 야당 민주사회주의운동 소속인 자니네 아녜스 상원 부의장이 12일(현지시간) 수도 라파스 의회에서 공석인 상원 의장직을 승계한 뒤 대통령 권한대행 취임을 선언하고 있다. 볼리비아는 대통령 유고 시 부통령, 상원의장, 하원의장 순으로 대통령 권한을 이어받게 돼 있는데 이들은 모두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 사퇴 전후로 물러난 상태다. 연합뉴스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물러나 권력 공백 상태인 볼리비아에서 야당 상원의원이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고 나섰다.

우파 야당 사회민주주의운동 소속의 자니네 아녜스(52) 상원 부의장은 12일(현지시간) 저녁 의회에서 "즉시 대통령으로 취임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나라의 평화를 되찾기 위해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며 최대한 빨리 대통령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볼리비아에선 대통령 유고 시에 부통령, 상원의장, 하원의장 순으로 대통령 권한을 이어받게 돼 있는데 이들은 모두 모랄레스 사퇴 전후로 물러난 상태다. 아녜스 부의장은 이날 앞서 공석인 상원 의장직을 먼저 승계했다.

이날 망명지 멕시코에 도착한 모랄레스 전 대통령은 트위터로 아녜스 부의장의 대통령 자처가 헌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역사상 가장 교활하고 가증스러운 쿠데타"라고 맹비난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