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공개청문회 돌입…'우크라 스캔들' 중대 분수령

민주, '강요·뇌물' 등 쉬운 용어로 범죄성 부각…혐의 추가도 고려
공화, 모의 청문회 열며 '4개 방어논리' 메모…하원 19~21일 청문회 일정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외압 의혹에 대한 의회 탄핵조사가 13일(현지시간) 공개 청문회로 전환됨에 따라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원을 이끄는 민주당은 공개 청문회를 통해 13일에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 15일에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 주재 미국대사의 증언을 듣게 된다.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19~21일 사흘간 공개 청문회를 추가로 개최해 앞서 하원에서 증언한 백악관 소속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을 비롯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유럽·러시아 담당 특별보좌관인 제니퍼 윌리엄스 등을 증인으로 출석시킬 예정이다.

12일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민주당과 공화당은 최종 전략을 가다듬고 있다. 민주당은 트럼프가 부당한 우크라이나 외교 정책 처리 과정에서 법 위반으로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고 따라서 탄핵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어려운 라틴어인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대가) 대신 '강요', '뇌물수수' 등 범죄 관련성이 명확하고 대중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법적 용어를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대통령의 권한남용 혐의와 백악관의 비협조를 사법방해 혐의로 추가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재키 스피어 하원의원은 트럼프가 우크라이나추가 측에 바이든 수사를 요구하면서 군사 지원을 유보한 것은 뇌물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공화당은 민주당의 핵심 주장에 대한 '4가지 방어 논리'를 마련했다. 공화당은 탄핵조사 3개 위원회 소속 의원에게 제공한 메모에서 ▶7월 25일 통화에서 조건부 요구나 압박의 증거는 없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통화에서 압박은 없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7월 25일 통화하는 동안 미국의 지원 중단에 대해 알지 못했다 ▶9월 11일 우크라이나 지원 보류는 해제됐다 등의 4개 사항을 요점으로 제시했다.

AP는 과거와 달라진 여건에 따른 영향도 짚었다. AP는 이전의 탄핵 추진 절차에 비해 지금은 훨씬 더 정치가 당파적으로 양극화돼 있다면서 '지지층 이탈'이 과거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닉슨 시절에는 인터넷이 없었고 클린턴 때는 다양한 소셜미디어가 나오기 전이었다면서 이번의 경우 트럼프가 트위터를 통해 '실시간 반격'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저격수'가 될 것으로 보이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최근 비공개 모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결정이 개인적 이해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비판했다고 NBC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할 경우 완전한 고립주의 노선을 채택,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다른 국제동맹에서 빠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