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사태 격화에 미·영 등 국제사회 자제 촉구하며 심각한 우려 나타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가운데)이 11일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람 장관은 홍콩 시위대를 '폭도'로 지칭, 강경 진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가운데)이 11일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람 장관은 홍콩 시위대를 '폭도'로 지칭, 강경 진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홍콩의 민주화 시위와 정부의 강경 진압이 격화하는 것과 관련, 미국과 영국 등 국제사회가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며 양 측의 자제를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미국은 홍콩의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갖고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우리는 폭력 사태를 규탄하며, 정치적 성향과 상관 없이 폭력의 희생자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홍콩 경찰과 시위대를 포함한 모든 당사자들의 자제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11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오늘 (홍콩에서의) 사건들은 매우 충격적이다. 우리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폭력, 시위대와 경찰 간 갈등 고조를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총리실 관계자 역시 "정치적 대화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며, 홍콩 당국이 이같은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제사회의 대응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시위대를 폭도로 지칭하며 "사회질서를 파괴하는 폭도들의 폭력행위에 굴복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나왔다.

람 장관은 최근 중국 최고 지도부와 만나 재신임을 얻은 후 시위에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이고 홍콩 시위대 역시 멈추지 않을 기세여서 폭력 사태가 이어지지 않을지 우려되고 있다. 한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위중한 피해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