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 시위 사태에 강온 양면책…엄정 통제하면서 "홍콩인, 본토서 집 사고 취업할 수 있어"

광둥성 9개 도시서 주택 구매·자녀 취학·전문직 취업 등 허용
시위 강경진압 한편으로 홍콩인 민심 달래려는 의도

중국 정부가 장기화하는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에 대응하기 위해 통제 강화 방침을 정하는 한편으로 홍콩인의 중국 내 주택 구매, 자녀 취학, 전문직 취업 등을 허용하는 강온 양면책을 내놓았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31일 끝난 19기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에서 홍콩에 대한 통제를 전면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고 5일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은 홍콩 자치의 기반인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와 관련해 한 국가가 두 체제의 기본 전제라면서 중국이라는 한 나라에서 절대 벗어날 수 없을 뿐 아니라 어떠한 도전도 용납하기 않기로 했다.

뒤이어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전날 베이징에서 한정(韓正) 중국 부총리가 주재한 '대만구 건설 영도소조' 회의에 참석한 후 홍콩의 중심적 지위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계획은 2035년까지 중국 정부가 선전(深천<土+川>), 광저우(廣州) 등 광둥(廣東)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묶어 미국의 실리콘 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 경제권을 개발하려는 계획이다.

 

람 장관이 발표한 총 16가지 정책에 따르면 홍콩인은 중국 내 거주 증명이 없어도 광둥성 내에서 아파트 등 주택을 살 수 있게 된다. 또한, 광둥성 내 9개 도시에서 일하는 홍콩인은 학비가 비싼 국제학교 대신 중국 본토인의 자녀가 다니는 일반 학교에 자녀를 보낼 수 있게 된다.

홍콩과 중국 본토의 자산관리 부문 연계도 추진되며, 변호사, 건축가 등 홍콩 내 전문직 자격증을 중국 본토에서도 인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홍콩 보험업자가 중국 내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규제도 완화된다. 광둥성 정부는 2020년도 중국 본토 4년제 대학 졸업자를 대상으로 홍콩·마카오 출신 공무원을 처음으로 모집하기로 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