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아베에 '징용문제 여러 선택지 생각할 수 있다' 말해"

요미우리신문 보도…"1+1안 외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뜻 보인 것"

문재인 대통령은 징용 문제에 관해 여러 가지 해법을 생각할 수 있다는 뜻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직접 밝혔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태국 방콕에서 아베 총리와 대화할 때 한국인 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여러 가지 선택지를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약 11분간 이어진 대화에서 아베 총리가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거론한 후 "일본의 입장은 이미 전한 대로"라며 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 등으로 해결이 끝났다는 입장을 재차 설명하자 문 대통령이 이런 생각을 밝혔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입장은 이해할 수 있다. 우리가 말씀드리고 있는 것이 (해결책의) 전부가 아니며 여러 가지 선택지를 생각할 수 있다. 계속해서 대화하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고관을 대화의 한국 측 창구로 삼는 방안도 제시했으며, 아베 총리는 "일한 청구권협정에 관한 원칙을 바꾸는 것은 없지만 대화는 계속하자"고 답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한국 정부가 올해 6월 제시한 한일 양국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구상(1+1안) 이외의 방안에도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는 생각을 보여준 것이라고 풀이했다.

일본 정부는 어떤 방안이 나오더라도 실질적으로 일본 기업이 배상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며 한국의 움직임을 살펴보고 대응한다는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