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 탈출한 베네수엘라인들, 외국인 혐오·차별 시달려

'엑소더스' 속에 페루 등 인접국서 혐오 확산 우려

사회·경제적 위기 속에 고국을 벗어난 베네수엘라인들이 정착한 타국에서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

베네수엘라인 90여만명이 이주한 페루는 제노포비아 현상이 특히 심하며 확산하는 국가로 꼽히고 있다. 페루 국민들은 한 여론조사에서 73%가 일자리를 빼앗고, 범죄율도 높일 것이라고 우려하며 베네수엘라인들의 이민에 반감을 나타냈다.

페루의 흉흉해진 민심을 베네수엘라인들도 느낀다. 최근 유엔난민기구(UNHCR)의 조사에서 중남미 베네수엘라 이민자 중 46.9%가 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전 조사의 36.9%보다 비율이 늘었다. 특히 페루에 있는 베네수엘라인 중엔 65%가 차별을 느꼈다고 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은 리마에 사는 베네수엘라인들이 겪은 차별과 외국인 혐오를 소개했다. 한쪽 다리가 없는 베네수엘라 이민자 프레디 브리토가 길을 건널 때 한 택시 운전사가 "베네코(베네수엘라인을 비하하는 단어)는 꺼지라"라며 그를 칠 듯이 스쳐 지나갔다. 그의 아내는 미용실에서 일하는데 베네수엘라인에게 머리를 맡길 수 없다고 거부하는 고객들도 있다고 한다.

페루에 최근 베네수엘라인의 외국인 혐오 피해를 접수하는 핫라인이 개설되자 두 주 만에 500건이 접수됐다고 AP는 전했다.

페루에서는 베네수엘라인이 들어온 이후 범죄율이 늘어났다는 공포가 퍼지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페루에서 발생한 범죄 중 베네수엘라인들이 저지른 것은 1% 미만이고, 범죄를 저질러 수감된 베네수엘라인도 1만 명 중 5명꼴에 불과하다고 BBC 스페인어판과 AP통신은 전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