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조사 거부에 맞서 美민주 '찬반표결' 카드 만지작

탄핵 정국 '힘겨루기' 본격화…폼페이오 등 전면 나서 트럼프 엄호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유력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로체스터에서 열린 선거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직접적으로 촉구했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유력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로체스터에서 열린 선거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직접적으로 촉구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조사에 대해 백악관이 협력 거부를 선언한 이후 민주당이 탄핵 조사를 거부하지 못하도록 탄핵 조사 개시를 위한 찬반 표결을 검토하는 등 긴장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면에 나서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맞설 것을 다짐하자, 민주당은 줄줄이 소환장을 보내겠다며 전면전을 선포했다.

9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PBS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대화에 부적절한 점이 없었다고 재차 강조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엄호했다. 그는 하원의 탄핵 조사에 협조할 의사가 있는지에 관한 물음에 "나도, 백악관도 분명히 밝혔으나 우리는 법과 헌법에 따라 요구되는 모든 것을 하겠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에 민주당은 백악관의 비협조에 가로막힌 탄핵 조사를 밀어붙이기 위해 다음 단계를 준비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우선 트럼프 대통령의 조사 방해에 맞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인 루디 줄리아니 등 관련인 다수에게 줄줄이 소환장을 발부함으로써 맞불을 놓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민주당 내에선 탄핵 조사를 확실히 밀어붙일 수 있도록 백악관이 탄핵 조사 거부의 명분으로 내세우는 절차적인 허점인 하원 찬반투표를 하는 것을 두고 토론이 진행 중이라고 CNN방송이 전했다.

민주당에선 추수감사절 연휴인 11월 말 전까지 하원에서 탄핵 표결까지 끝내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다만 아직 당 지도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조직적인 바이든 수사 압박을 입증할 증거를 최대한 끌어모을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