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기업들, NBA와 잇단 협력중단 선언…홍콩시위 지지 파문 확산

中매체 "NBA 중국시장서 최대위기…NBA 총재 태도 분노 불러일으켜"

미국프로농구(NBA) 대릴 모레이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로 시작된 중국 내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은 NBA가 중국 시장에서 최대 위기를 맞았으며 중국 누리꾼의 NBA 보이콧 여론도 점점 거세지고 있다고 전했다.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중국 매체인 환구시보(環球時報) 등은 9일 모레이 단장으로 인해 시작된 논란이 애덤 실버 NBA 총재가 그의 의사 표현을 지지한다고 밝혀 기폭제가 됐고 미국 측의 교만한 태도 때문에 스스로 NBA의 중국 시장을 파괴해 버렸다고 전했다.

중국 인터넷 매체인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NBA를 후원하는 중국 기업 25곳 중 유명 휴대폰 브랜드 비보(VIVO), 루이싱(luckin·瑞幸) 커피 등 18곳이 NBA와의 협력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펑파이는 아직 협력 중단 선언을 하지 않은 기업들은 외국기업과 합작한 기업들로 이들 기업 역시 조만간 중단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