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北 SLBM 논의…유럽 6개국 "명백한 제재위반" 규탄성명

英佛獨 성명에 벨기에·폴란드·에스토니아 동참…美 이번에도 빠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8일(현지시간)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와 관련해 비공개회의를 개최했다. 회의 직후 회의 소집을 요청한 영국, 프랑스, 독일 외에 비상임 이사국인 벨기에·폴란드, 차기 이사국인 에스토니아 등 유럽지역 6개국 유엔대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유럽지역 유엔대사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실질적인 조치와 북미 협상 재개, 충실한 대북제재 이행을 촉구했다. 니콜라 드 리비에르 프랑스 대사가 발표한 성명에서 이들은 "이런 도발적인 행동을 규탄하는 우리의 입장을 재확인한다"면서 "이는 명백하게 안보리 제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어떤 입장을 밝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스톡홀름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로 협상 재개의 의지를 밝히고 있다는 점에서, 북한의 SLBM 발사에 대해 신중한 기조를 고수하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