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중 시위 격화에 홍콩 사는 中 본토인 공포에 떨어"

본토 출신 대상 공격 잇따라…시위대, 본토행 열차 때려부수기도
중국계 은행·점포도 '수난'…"中표준어 대신 영어 쓰며 신분 숨겨"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반중국 시위로 번지면서 홍콩에 사는 중국 본토 출신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단지 중국 본토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욕설을 듣거나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의 주권이 중국으로 반환된 1997년 이후 2017년까지 150만 명의 중국 본토인이 홍콩으로 이주했다. 이들의 대규모 이주에 홍콩 집값이 치솟고 일자리 경쟁도 치열해져 중국 본토 출신은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지만, 최근 시위 사태로 그 감정은 이제 '증오심'으로 바뀐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말 시위 때는 중국은행, 중국건설은행 등 중국계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집중적으로 공격당했다. 이로 인해 홍콩 시내 전체 3천300여 개 ATM 중 10%가 파손됐다. 시위대는 중국인이 소유한 식당, 제과점, 약국 등을 공격했고, 몽콕 지역의 중국 휴대전화 샤오미 매장에 불을 지르기도 했다.

지난 5일에는 홍콩 금융가인 센트럴에서 JP모건체이스 직원이 "우리는 모두 중국인"이라고 말했다가 구타당하기도 했다. 온라인에 오른 동영상을 보면 홍콩 사람들이 쓰는 광둥화(廣東話)가 아닌 푸퉁화를 쓰는 이 직원은 시위대가 "본토로 돌아가라"고 하자 "우리는 모두 중국인이다"라고 응수했다가 한 시위자로부터 폭행당했다.

지난 4일 밤에는 시위대 20여 명이 홍콩 판링 역에 정차한 중국 본토행 열차의 유리창과 역내 폐쇄회로(CC)TV 등을 망치와 쇠막대기로 때려 부쉈다. 열차 안에 있던 승객들은 소리를 지르고 어린아이들은 울음을 터뜨렸다. 이에 홍콩지하철공사(MTR)는 전날부터 고속열차를 제외하고 홍콩과 중국 광저우, 베이징, 상하이 등 본토를 잇는 열차 서비스를 전면 중단했다.

 

홍콩에 사는 중국 본토 출신들은 이제 안전을 위해 신분을 숨기고 푸퉁화 대신 영어를 쓰기도 한다. 중국 허베이성 출신의 캐럴(가명) 씨는 "영국에서 살다가 아이가 중국적인 환경에서 자라길 원해 2016년 홍콩으로 이주했다"며 "하지만 나는 이제 아이에게 사람들 앞에서는 오직 영어로만 얘기하라고 주의를 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