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정부 시위로 마비된 아이티…빈민 식량지원도 막혀

모이즈 대통령 퇴진 시위로 도로 봉쇄돼 물자 이동 어려워져

카리브해 가난한 섬나라 아이티가 연일 이어지는 반(反)정부 시위로 더욱 위태로운 처지가 됐다. 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부터 아이티에서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격렬해지면서 지금까지 17명이 숨지고 200명 가까이 다쳤다.

야권과 시위대는 정부 관계자들의 부패 의혹과 물가 상승, 연료 부족 등에 항의하며 모이즈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과격한 시위 속에 학교와 상점들이 문을 닫으면서 사실상 나라 전체가 마비 상태가 됐다.

빈민들의 생활은 더 고달파졌다. 인구 1천100만 명의 아이티는 국민의 60%가 하루 2달러를 채 못 버는 극빈국인데 이번 시위로 경제 활동이 거의 중단됐다. 시위대가 돌과 타이어 등으로 도로를 봉쇄하면서 수도 포르토프랭스와 지방 간의 이동이 제한돼 사람은 물론 식량 등 물자의 움직임도 막혔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