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원전 오염수말고 오염목초도 문제…'땅섞어 처분'에 주민 반발

후쿠시마 인근 미야기현, 오염 목초 3천t 비료처럼 땅에 섞어 처분 추진

일본 지자체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오염된 목초를 잘게 잘라서 땅에 섞는 방식으로 처분해 논란이 일고 있다. 토양이 오염되는 데다 지하수를 통해 다른 농지도 방사능에 노출할 수 있어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7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인근 미야기(宮城)현 북부의 오사키(大崎)시는 후쿠시마원전 사고 당시 오염됐던 목초를 잘게 잘라서 비료처럼 땅에 섞는 방식으로 처리하고 있다.

2011년 수소폭발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불과 100km 떨어져 있는 이 시에서는 5천톤(t)의 오염 목초가 발생했다. 미야기현이 처분하지 못하고 갖고 있는 오염 목초는 2만t에 달하는데, 이 중 4분의 1 정도가 오사키시에 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