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김정은, 수교 70주년 상호 축전…'관계 발전' 강조

시진핑 "북중 관계 매우 중시…발전·유지는 확고한 방침"
김정은 "북중 '관건의 시기'…세상이 부러워하도록 친선 발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6일 상호 축전을 통해 양국간 우의 유지 및 발전을 강조했다.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축전에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 인민을 대표해 북한 노동당, 정부, 인민에 열렬한 축하를 보낸다면서 "70년 전 중국과 북한이 정식으로 수교한 것은 양당, 양국 관계에서 획기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진핑 주석은 "지난 70년간 양당, 양국 지도자의 배려와 양국의 공동 노력 속에 중국과 북한의 전통 우의가 국제적인 풍운과 시대 변천을 겪으면서 끊임없이 발전해 깊어졌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북·중 간 교류 협력의 성과가 풍성하고 지역 평화와 안정 수호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북·중 전통 우의는 양국 공동의 소중한 재산이라고 언급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같은 날 조선중앙통신에 보도된 축전에서 북·중 수교는 '새형의 조중(북·중) 관계의 탄생을 알리는 획기적인 사변'이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두 나라 인민이 피로써 지켜낸 사회주의가 있었기에 조중 친선은 지리적인 필연적 개념이 아니라 동서고금에 찾아볼 수 없는 각별한 친선으로 다져지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