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명길 "북미 실무협상 결렬…미국 빈손으로 나와"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 등 북한 대표단이 5일(현지시간)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관을 나서 인근 북미 실무협상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 등 북한 대표단이 5일(현지시간)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관을 나서 인근 북미 실무협상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실무협상 북측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5일(현지시간) 저녁 스웨덴 스톡호름 외곽 북한대사관 앞에서 성명을 통해 이날 북미 실무협상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김 순회대사가 "이번 협상은 우리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 미국은 빈손으로 나왔다"며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대사는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미국은 그동안 유연한 접근과 새로운 방법, 창발적인 해결책을 시사하며 기대감을 한껏 부풀게 하였으나 아무것도 들고 나오지 않았으며 우리를 크게 실망시키고 협상의욕을 떨어뜨렸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