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러·이란 연합 해상훈련"…중·러, 美 견제 나서나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시설 피습 사태로 미국과 이란이 첨예하게 대치 중인 시점에서 이란과 중국, 러시아 해군이 이란 인근 공해에서 연합 군사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이란 언론을 인용, 이란·중국·러시아 3국 해군이 조만간 이란과 인접한 오만해 및 북인도양의 공해에서 연합 군사 훈련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란 합참 관계자는 "이번 훈련에는 군사적 경험 교환 등의 다양한 목적이 있다"며 "때로는 참가국들이 공통으로 갖는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조만간 (중국과 러시아에서) 국방장관, 합참의장, 사령관급 인사들이 이란에 오게 될 것"이라며 "이는 이란의 적극적인 국방 외교 결과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 측에서 이 같은 보도가 나왔지만 아직 중국에서는 관련 소식이 정식으로 발표되거나 보도되지 않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이번 소식은 미국이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시설 피습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군사적 대응 방안까지 검토 중인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란은 미국 측이 어떠한 군사적 행동에 나서도 전면전을 초래할 것이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따라서 국제사회에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의 대 이란 군사 행동 가능성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의 해군 전문가인 리제는 SCMP에 "연합 군사 훈련의 시기가 조금 민감하다"며 "일부에서는 중국이 이란 지지 의사를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